해양 환경을 위한 아름다운 달리기, '웨이브 플로깅(Wave Plogging)' 현장


와일드웨이브 x 웨이브유니온
나와 지구 환경을 위한 달리기 "웨이브 플로깅" 캠페인



지난 9월 15일 토요일!


와일드웨이브 X 웨이브유니온의 캠페인, "웨이브 플로깅(Wave Plogging)"이 진행되었습니다. 전날부터 비가 온지라 행사 때도 비가 오면 어쩌지 했는데 이게 웬걸! 점심때부터 날이 점점 개기 시작했죠. 오히려 조깅을 하기에 했던 날씨! 그 현장을 함께 해볼까요?








이번 제 1 회 웨이브 플로깅은 APEC 나루 공원을 시작으로 마린시티를 거쳐 해운대 해수욕장에 이르는 약 5km의 코스를 달리며 해양 쓰레기를 줍는 활동이었습니다. 바다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는 대부분 육지에서 흘러나온다고 하죠. 그래서 저희는 '바다로 흘러가는 쓰레기를 줍는다'는 의미로 이렇게 첫 회 플로깅 루트를 선정했어요.





이른 시간, APEC 나루 공원에 도착한 스태프들은테이블부터 포토존까지 하나하나 물품을 세팅하기 시작했습니다. 준비 시간은 늘 설레고, 긴장되네요.




(아래 함박웃음은 무...무엇)






집결 시간에 가까워지자 참가자분들이 하나둘 모이기 시작했고, 저희는 행사를 기념한 "웨이브 플로깅 티셔츠 + 블루 스카프 + 플로깅 스티커 팩"을 나눠드렸어요. 노랑/핑크 색상이 있는 손목 밴드도 함께 말이죠.(이 색깔에는 아무도 모르는 비밀이 숨겨져 있었더랬죠)




물론, 플로깅에 필요한 블루 장갑쓰레기 봉지는 필수겠죠!



일찍이 도착해주신 참가자분들. 기다리는 시간이 지루할 새 없이




이렇게 포토존에서!



이번 '제1회 웨이브 플로깅' 행사에는 약 40여 명의 부산, 경남 지역 참가자들이 모였습니다. 대부분 20-30대 셨는데, 이렇게 젊은 분들이 환경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놀랬고 다들 저희 취지에 공감해주시고 함께 동참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죠! 덕분에 더 오래, 더 즐겁게 참여하실 수 있는 꾸준한 캠페인을 진행을 해야겠다는 막중한 책임감도 생겼습니다.




"비치코밍을 시작으로, 우리 해양환경을 위해 좀 더 의미 있는 일들을 만들어보고 싶었어요."
"단순히 맥주를 만들고 파는 것이 아닌, 우리 지역과 함께 하는 양조장. 그 과정에 플로깅이 있었어요"